‘잔향의 테러’ 리뷰

와타나베 신이치로 감독의 2014년도 TV 애니메이션(TVA)이다. 와타나메 신이치로 감독은 타니구치 고로 감독과 함께 내가 개인적으로 TVA에서 선호하는 감독이다. 이 두 감독의 작품의 작품들은 항상 일정 수준 이상의 작품성 내지는 오락성을 제공해주었기 때문이다.

와타나베 신이치로 감독은 ‘카우보이 비밥‘, ‘사무라이 참프루‘로 유명하고, 그의 작품은 작화의 수준이 높으며, 음악이 좋다는 특징이 있다.

이번에 소개할 ‘잔향의 테러’ 역시 와타나베 신이치로 감독 작품의 이러한 특징이 잘 드러난다. 특히, 작화의 수준이 높아 ‘진격의 거인’의 작화와 견주어도 손색이 없다고 생각한다.

이번 작품에도 3명의 주인공이 나오고, 성별은 남성 2명, 여성 1명이다. 이것 역시 기존의 ‘카우보이 비밥’, ‘사무라이 참프루’와 동일한데, 상반된 성격의 두 남성과 이들에 의해 보호받는 여성이 등장한다(페이 발렌타인도 은근히 남성 주인공들에 의해 구조되거나 보호받는 경우가 많다).

총 11화라는 그리 길지 않는 작품이고, 작화가 훌륭하니 와타나베 신이치로 감독의 작품에 관심있는 사람은 한 번쯤 볼 가치가 있다. 다만, 이야기 구조가 조금 단순하고, 억지스러운 면이 있어서 11화 내내 긴장감있게 보기는 어려울 듯 하다.

너의 이름은.

믿고 보는 신카이 마코토 감독 작품.

‘초속 5cm’가 나에게 준 여운만큼은 아니지만, 최근 본 애니 중에서 단연 최고였다고 할 수 있다. ‘초속 5cm’는 만화적인 요소는 전혀 없는 현실의 이야기였던 반면, 이번 작품은 만화적 상상력을 충분히 발휘한 작품이다.

숨 막히도록 아름다운 작화와 함께 시공간을 초월하는 사랑이야기. 거기에 과거 작품들에서는 항상 이루어지지 않았던 주인공들의 사랑이 이루어지는 결말을 더해 정말 잘 만든 대중적인 작품이 되었다.